Encyclopedia of Shinto Kokugakuin University
 main menu
  »New EOS site

  »Home

  »Foreword

  »Guide to Usage

  »Contributors & Translators

  

  »Movies List
 Links
AND OR

Home » Chapter Introductions(한국어) » 한국어
제4부 : 신사
제4부에서는 종교시설인 신사 및 그것에 부합 혹은 관련된 설비, 부속품, 제구복장등에 대한 용어가 설명된다. 고대에는 상설적인 사()는 거의 없으며, 이와쿠라(غ),이와사카(ض) 등을 신성한 곳으로 하는 예도 있지만, 대체적으로 임시의 제장(׾)을 설치해서 제사를 지냈다. 현재의 신사는 통상, 사전(), 신락전(), 사무소(̳) 등의 건조물(¤ʪ)과 경내지()가 있다. 경내의 산도(ƻ)에는 토리이(Ļ), 코마이누(), 토로(), 테미즈야() 등이 있다. 사전()에는 본전(), 배전(), 폐전(ʾ)등의 구별이 있고, 본전의 신좌()에는 신체()가 안치되어 있다. 신체는 거울, 검, 구슬등이 많다. 불교의 영향을 받은 뒤에는 신상()이나 만다라()와 같은 형태도 출현했다. 자연물을 신체로 하는 경우도 있는데, 산 그 자체가 신체가 될 때에는 신체산(λ)이라고 이름지어진다. 신체이외에 경내에서 신성시되어지는 것이 몇가지 있다. 특히 수목()은 신이 머무는 곳으로 여겨지는 경우가 많으며, 이것은 신목(), 신수()로 불려진다. 신사에는 신보()를 많이 소유한곳도 있다. 그것은 각각의 신사설립에 관한 유서(ͳ)와 관련된 것이 많은데, 그 중에는 국보나 중요문화재로 지정된 것도 있다. 한 곳의 경내에 복수의 신사가 있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며, 주된 신사를 본사(ܼ)라고 하고, 이것에 부속되어 있는 것을 섭사(ݼ), 말사(), 지사(޼)등으로 부른다. 산의 정상중복에 있는 신사와 산기슭의 신사가 본사와 유배사(Ҽ)의 관계로서 한 쌍이 될때는 각각 산궁()과 이궁(Τ)으로 칭해진다. 또 신이 순행()을 하는 경우는 신요()가 사용되어진다. 신이 머무는 곳으로 보는 창과 같은 무기가 장식적인 요소가 강해지면 다시()나 야마호코()와 같은 형태가 된다.
        제사를 지낼때 신에게 바치는 것이 있는데, 이것은 옛날에 헤이하쿠(ʾ)로 불려졌다. 헤이하쿠는 신에게 바치는물건의 일반적인 명칭이지만, 이 중에 음식물을 특히 신센()으로서 구별한다. 신센 중에서 술을 미키()라고 칭한다. 헤이하쿠에는 여러가지 종류가 있었는데, 고대에는 천조각과 같은 것이 대표적이였다. 오늘날에는 금전을 바치는 일이 많고, 이것을 헤이하쿠료(ʾ)라고도 한다. 헤이하쿠는 하라이(㱡나쁜 기를 물리치다)의 도구로서도 사용되어지게 된다. 그런 경우에는 오누사(), 하라이쿠시(㱶)라는 표현이 일반적이다. 오늘날에는 사카키()나 쿠시()에 시데()를 붙인 헤이하쿠의 형식이 많아지고 있다.
        신직은 정해진 쇼조쿠(«)를 입고 제사에 임하는데, 오늘날의 신직의 경우, 어떤 제사인가에 따라 정장()예장()상장() 등의 구별이 있다. 또 신분에 따른 차이도 있다. 개개의 제사에 어떠한 제구(׶)를 사용할 것인가 하는 것도 정해져 있다. 근대의 이러한 세세한 규정은, 명치()8년(1875년)에 시키부료타츠(ã)로 정해진 신사제식(Һ׼)과 대정()3년 (1914년)의 관국폐사이하신사제식(ʾҰʲҺ׼)에 따르지만, 현재는 쇼와()23년 (1948)에 신사본청에서 정한 신사제식(Һ׼)을 따르고 있다.
       신사에 따라서는 참배자가 기원() 등의 목적으로 신에게 바치거나, 신덕()을 얻기 위한 목적으로 참배자에게 수여되는 것이 있다. 이러한 것은 공진물(ʪ)수여품(Ϳ)으로 총칭된다. 기원을 위해서 바치는 것으로서는 사이센(), 에마() 등이 있다. 기원이 성취되었을 때에 감사의 의미를 담아서 바치는 일도 많다. 한편, 하마유미() 하마야(), 연기물(ﵯʪ) 등은 참배자에게 수여되는 것이다. 이러한 것들에는 일반적으로 재해를 막고 복을 부른다는(Ҿʡ) 의미일 경우와, 특정의 기원에 대해서 수여되는 경우가 있다. 후자의 예로서 오늘날에는 에마가 대표적이다. 에마는 원래 실제로 말()을 봉납한 것을 기원()으로 하고 있지만, 현재에는 기원()의 내용을 서넣는 형태이기 때문에 수험, 취직, 결혼 등의 기원에 이용된다. 연기(ﵯ)가 좋은 것으로 여겨지는 것은 연기물(ﵯʪ)로 총칭되어진다. 하마야 외에는 다복면(¿ʡ), 쿠마데()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이 외, 점을 보는 요소를 가지는 것으로는 오미쿠지(길흉 점치는 제비)가 있다. 더욱이, 오늘날 정식으로 참배할 때에는 참배자는 신직에게 하라이()를 받고 신전에 타마쿠시(̶)를 올리고, 그 후에 미키()를 받는 형식이 일반적이다.

— 이노우에 노부타카
"Establishment of a National Learning Institute for the Dissemination of Research on Shinto and Japanese Culture"
4-10-28 Higashi, Shibuya-ku, Tokyo, 150-8440, Japan
URL http://21coe.kokugakuin.ac.jp/
Copyright ©2002-2006 Kokugakuin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
Ver. 1.3